처서(處暑), 24절기 중 열네 번째

가을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날, 처서(處暑)

처서

소개

처서는 ‘여름이 지나 더위도 가실 때’라는 뜻으로, 입추와 백로 사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태양의 황경이 150°에 도달하는 때를 말하며, 양력 기준으로는 8월 23일경, 음력 기준으로는 7월에 해당합니다.

기후와 풍속

처서는 확실히 가을이 왔음을 느낄 수 있는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는 따가운 햇살이 한풀 꺾이고 초목도 더 이상 자라지 않습니다.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기온이 서늘하며, 파리와 모기의 성화도 사라져가는 무렵입니다. 여름 동안 장마에 젖은 옷이나 책을 햇볕에 말리는 포쇄도 이무렵에 하게 됩니다.

처서_포쇄

농사와 속담

처서 무렵에는 눈두렁의 풀을 깎아베고 산소에서 벌초를 하며, 이날은 대추가 맺힙니다. 또한,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의 든 쌀이 줄어든다.’라는 속담도 있습니다. 이는 처서비가 오면 흉년이 든다는 의미로, 곡식이 여물어갈 무렵에 비가 오면 그만큼 치명타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맺음말

처서는 여름과 가을의 경계를 이루는 중요한 시점입니다. 이 시기에는 농사일이 한가해지는 시기로, ‘어정칠월 건들팔월’이라는 말이 전해져 왔습니다. 이 말은 7월과 8월이 농촌에서는 비교적 한가한 달이라는 뜻입니다.

따여름의 끝과 가을의 시작을 확신하게 하는 중요한 시점인 처서는 자연의 변화를 이해하고 그에 맞춰 생활하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를 보여주는 중요한 시기입니다.

다음에는 백로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24절기 모아보기

계절절기양력 날짜의미황경
입춘(立春)2/4~5봄이 시작되는 날315°
우수(雨水)2/18~19눈이 녹기 시작하는 날330°
경칩(驚蟄)3/5~6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날345°
춘분(春分)3/20~21낮의 길이가 밤의 길이보다 길어지기 시작하는 날
청명(淸明)4/4~5봄의 날씨가 가장 화창한 날15°
곡우(穀雨)4/20~21봄비가 내리는 날30°
여름입하(立夏)5/5~6여름이 시작하는 날45°
소만(小滿)5/21~22햇볕이 잘 드는 날60°
망종(芒種)6/5~6곡식의 씨앗을 파종하는 날75°
하지(夏至)6/21~221년 중 낮이 길이가 가장 긴 날90°
소서(小暑)7/7~8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날105°
대서(大暑)7/22~231년 중 가장 더운 날120°
가을입추(立秋)8/7~8가을이 시작되는 날135°
처서(處暑)8/23~24가을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날150°
백로(白露)9/7~8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날165°
추분(秋分)9/22~23밤의 길이가 낮의 길이 보다 길어지기 시작하는 날180°
한로(寒露)10/8~9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날195°
상강(霜降)10/23~24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는 날210°
겨울입동(立冬)11/7~8겨울이 시작되는 날225°
소설(小雪)11/22~23눈이 내리기 시작하는 날240°
대설(大雪)12/7~81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리는 날255°
동지(冬至)12/21~22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짧은 날270°
소한(小寒)1/5~61년 중 대한 다음으로 추운 날285°
대한(大寒)1/20~211년 중 큰 추운 날300°

출처: 한국민족대백과사전

처서(處暑), 홈으로 이동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