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 문항이 무색해지는 6월 모의평가 결과

킬러 문항이 무색해지는 6월 모의평가 결과

킬러 문항이 무색해지는 6월 모의평가 결과 국어에서 만점자가 4배 증가 했습니다.

킬러 문항이 무색해지는 6월 모의평가 결과


6월 모의평가 반영 결과

수능에서 킬러 문항을 배제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교육부는 6월 모의평가에서도 이를 반영했습니다.
그러나 채점 결과는 교육부의 예상과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였습니다.
특히 국어 과목에서는 만점자가 작년 수능보다 4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월 모의평가에서 국어 과목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6점으로, 작년 수능보다 2점 높은 결과를 보였습니다.
시험이 어려울수록 표준점수가 상승하는 특성 때문에 이번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된 바였습니다.
하지만 이 정도로 많은 학생들이 만점을 획득한 것은 꽤 놀라운 사실입니다.
특히 국어 과목에서 만점을 받은 학생은 지난해 수능보다 4배나 늘어난 1492명이었습니다.


전문가들과 정부의 의견

이러한 결과에 대해 교육 전문가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종로학원의 임성호 대표는 최근 8년 동안의 모의평가를 비교해보면 6월 모의평가의 국어 시험이 가장 쉽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킬러 문항은 최상위권 학생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쉬웠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킬러 문항 배제 정책을 주장한 대통령과 교육부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대통령은 비문학적인 국어 문제를 공교육에서 배제하라고 주장했고, 교육부는 이를 따르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교육부 담당 국장의 경질 사건도 발생한 상황입니다. 결과적으로는 채점 결과가 교육부의 의도와는 다르게 나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난이도가 아닌 공정성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모의평가에서 국어 과목은 비교적 쉬웠지만, 수학 과목은 상당히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51점으로, 작년 수능보다 6점 높아졌습니다.


6월 모의평가 결과 논란

이번 6월 모의평가 결과를 종합해 보면, 국어 과목에서는 만점자의 증가와 난이도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공정성 문제도 교육부에 대한 비판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앞으로 수능에서 어떤 변화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으며,
학생들은 다가올 시험을 준비하는 동안 이번 결과를 참고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이상으로 최근 6월 모의평가 결과에 대한 내용을 알아보았습니다.
더 많은 교육 소식과 도움을 드리기 위해 새로운 소식이 나오면 다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킬러문항 사례 더 보기
홈으로 이동 합니다.

Leave a Comment